전체메뉴
인명진 “與 대선 이기려면 대통령 탈당해야”
더보기

인명진 “與 대선 이기려면 대통령 탈당해야”

신진우기자 입력 2016-07-18 03:00수정 2016-07-18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문가들 ‘정권 심판한 총선’ 주장… 김병준 “靑 정책역량 역대 최하위” 새누리당이 17일 공개한 ‘국민 백서’에서 적지 않은 전문가는 총선 참패의 책임을 대통령에게 돌렸고,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대통령이 탈당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중앙윤리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는 “이번 선거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심판”이라고 주장했다. 야당이 수도권에서 압승한 이유도 ‘정권 심판론’이라고 했다.

인 대표는 또 이한구 전 공천관리위원장의 오만함을 지적하면서 “국민은 대통령이 빨간색 옷을 입고 다니면서 선거운동을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이 대선에서 이기기 위한 조건으로 ‘대통령 눈치 보지 않는 강도 높은 개혁’을 주문했다. 이어 인 대표는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서로 엉켜 있는 한 다음 대선은 어렵다”며 “결국 대통령이 탈당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의 3당 체제에서는 대통령이 여야 상관없이 협치를 할수록 호감도가 상승해 여당 이미지 개선에도 좋게 작용할 것”이라며 “이제는 전략적으로 대통령과 여당이 갈라설 때”라고 거듭 주장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는 “(청와대가) 정책적으로 큰 그림을 보여주지 못했고 불통의 이미지를 계속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의 정책 역량은 역대 정부 중 최하위”라며 “정책 참모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고, 여기에 아무것도 모르는 대통령의 이미지가 오버랩됐다”고 비판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관련기사
#대선#새누리당#국민 백서#대통령#탈당#인명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