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선주자 시험대’ 서울 종로-대구 수성갑, 초반 격차 좁혀져
더보기

‘대선주자 시험대’ 서울 종로-대구 수성갑, 초반 격차 좁혀져

민동용기자 입력 2016-04-12 03:00수정 2016-04-12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총선 D-1/핵심 승부처 30곳]① ‘정치 1번지’ 빅매치
吳-丁, 승리땐 당내 핵심으로 우뚝… TK ‘보수 1번지’ 여야 자존심 대결
수원갑은 경기 지역 민심 풍향계
《 12일로 4·13총선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전체 253개 지역구 중 100여 곳의 승부가 예측불허다. 이곳에서 누가 뒷심을 발휘하느냐에 따라 여야의 총선 성적표가 갈린다. 동아일보는 11일 마지막 승부처가 될 30곳을 꼽아봤다.

이들 지역구는 253분의 1이 아니다. 한 곳 한 곳이 전체 승패 못지않게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선거구다. 여기서 누가 이기느냐는 총선 이후 여야 내부의 역학관계와 내년 대선 지형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유권자들이 선택할 ‘이변과 반전’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

대한민국 ‘정치 1번지’로 불려온 서울 종로의 위상은 이번 20대 총선에서도 변함이 없다. 이번에는 당 대표만 세 번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후보와 최근 여론조사에서 차기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1위에 오른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 간 빅 매치가 이뤄지고 있다. 정 후보는 선거운동 이전 “오 후보를 누르고 야권 대선주자로 다시 발돋움하겠다”는 뜻을 공공연히 밝혔다. 2011년 무상급식 찬반투표 결과에 책임을 지고 서울시장에서 물러난 뒤 5년 만에 복귀한 오 후보도 내심 ‘큰 꿈’을 꾸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와 각 당의 자체 판세 분석을 종합해 보면 선거운동 초반 오 후보가 낙승하리라던 예측은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자취를 감췄다. 큰 격차를 보이던 여론조사 수치는 시간이 갈수록 좁혀졌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 후보가 막판 고전하고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정 후보든, 오 후보든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는 사람은 당내 차기 대권주자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관련기사

경기의 관문인 수원은 이번 총선에서 전국 처음으로 지역구가 5개로 늘었다. 그중에서도 수원갑은 초반부터 줄곧 한 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접전 양상이다. 더민주당 이찬열 후보와 새누리당 박종희 후보는 비슷한 점이 있다. 모두 재선을 했고, 손학규 전 더민주당 상임고문의 전(박 후보)·현(이 후보) 계보다. 다만 손 전 고문이 지난달 31일 수원갑을 찾았을 때는 이 후보 선거사무실만 들렀다.

수원갑이 경기 선거의 승부처인 까닭은 이곳에서 이긴 정당이 수원 나머지 4개 지역구에서도 우세를 점할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수원의 승부는 경기 전역의 각 당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대구 수성갑은 우리나라 주류 보수의 1번지다. 이곳의 승자는 대구 경북의 지지를 받으면서 대권을 향해 한발 나아갈 확률이 매우 높다. 경북고 선후배인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와 더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건곤일척의 한판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여론조사에서는 더민주당 김 후보가 새누리당 김 후보를 대부분 오차범위를 벗어나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새누리당에서는 조심스럽게 박빙의 승부를 예측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민주당 김 후보 측은 일부 여론조사 지지율이 50%를 넘었다는 상징성에 반색은 하지만 선거 막바지 ‘숨어있는 여권 표 10%’가 투표장에 모일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누가 이기든 ‘51 대 49’의 승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대선#종로#수성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