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丁총리 “담뱃값-술값 인상 고려한 바 없다”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1-29 03:00:00 수정 2021-01-2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불만 여론 높아지자 직접 진화 나서
복지부 “사회적 논의 거쳐야” 한발 빼


정세균 국무총리가 당장 담뱃값을 8000원대로 인상하고 주류에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할 계획이 없다고 28일 밝혔다. 보건복지부가 전날 향후 10년 안에 이 같은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한 뒤 불만 여론이 커지자 정 총리가 직접 진화에 나선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담배 가격 인상과 술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에 대해 현재 정부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으며 추진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담배와 술은 많은 국민이 소비하고 있는 품목으로 가격 문제 등 여러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복지부는 27일 향후 10년 건강정책 방향과 과제를 담은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내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현재 4500원 수준인 담뱃값을 향후 10년 안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7달러(약 7800원) 수준으로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류 소비 감소를 유도하기 위해 주류에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저서에서 박근혜 정부의 담뱃값 인상을 “횡포”라고 지적한 사실까지 알려지며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복지부는 28일 “인상 폭과 인상 시기가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연구와 사회적 논의를 사전에 거쳐야 할 문제다. 당장 단기간에 추진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