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노웅래 “3인 가구면 3억 1% 대출…주거빈곤계층은 무이자”

뉴스1

입력 2020-12-31 09:51:00 수정 2020-12-31 09:53:0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0.8.31/뉴스1 © News1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1일 중위소득 이하 무주택 월세가구에 ‘1인당 1억원씩, 금리 1% 대출’을 허용하는 아이디어와 관련해 “3인 가구면 3억을 받을 수 있는 것”이라며 “노인이나 장애인, 아이가 있는 주거 빈곤계층에 대해서는 무이자 대출을 해주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밝힌 일명 ‘111 지원책’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무상으로 주는 게 아니고, 지금 국민주택 기금 금리가 1.8%”라며 “그중에서 0.8%의 2차 보전을 해주자는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주장이 최근 중위가격이 9억을 돌파한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와 관련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는 “집이 아파트만 있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월세 사는 설움, 어렵게 사는 사람도 주거비용을 줄여서 저축도 모으고, 적어도 다리를 뻗고 마음놓고 살 수 있는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부동산 정책의 중심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진성준 의원 등이 제시한 금리 인상 방안에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노 최고위원은 “금리를 올리면 지금 가뜩이나 어려운데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저리금융정책을 하고 있는데 우리만 금리를 올리는 게 가능할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가 되면 금리를 올려 통화량 조절을 할 필요는 있다”면서도 “적어도 코로나19 종식 전까지는 금리를 올린다든가 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나”라고 했다.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설 연휴 이전에 예고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서는 “공공 공급만 늘리는 정책이 아닌, 민간 공급도 늘리는 정책을 포함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이어 “서울에도 지어야 한다”며 “경기도 근교에 짓지 말고, 문제를 정면돌파하는 식으로 서울에 고밀도 개발을 한다고 하면 연 15만호 주택공급이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