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한국인 2명 예멘 반군에 억류… 청해부대 급파

신나리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19-11-20 03:00:00 수정 2019-11-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 선박 등 16명 탄 3척 나포… 후티 반군 “한국국적 확인땐 석방”

예멘 서쪽 홍해 해상에서 한국인 2명 등 16명이 탑승한 선박 3척이 예멘 후티 반군에 나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후티 반군은 한국 선박으로 확인될 경우 배와 선원을 모두 풀어주겠다는 뜻을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오만에 주둔하고 있는 청해부대 강감찬함을 사고 해역으로 급파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17일(현지 시간) 오후 9시 50분경(한국 시간 18일 오전 3시 50분경) 웅진개발 소유 한국 국적 항만준설선 ‘웅진지-16호’와 예인선 ‘웅진티-1100호’가 예멘 카마란섬 서방 15마일(약 24km) 인근 해상에서 나포됐다. 545t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라빅 3호’도 함께 나포됐다. 선박에 타고 있던 웅진티-1100호 선장 김모 씨(63)와 웅진지-16호 기관장 이모 씨(61) 등 한국인 2명이 반군에 억류됐다.

외교부는 사고 발생 약 3시간 30분 뒤인 18일 오전 7시 24분경 김 씨로부터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고 선사에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전달받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사우디아라비아 지잔항을 출발해 소말리아 베르베라항으로 이동하던 중 카마란섬 인근에서 나포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선박은 예멘 살리프항에 정박했으며 반군에 구금된 선원들은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후티 반군 혁명위원회 무함마드 알리 알 후티 위원장은 이날 트위터와 로이터통신 등에 “나포된 선박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침략 국가의 선박인지, 아니면 한국 선박인지 조사 중”이라며 “한국 선박일 경우 풀어줄 것이며 선원들은 매우 안전하게 보호받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방국 정보 자산 등을 활용해 후티 반군과 접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선박이 후티 반군에 나포된 것은 처음이지만 반군은 이전에도 해외 선박을 나포했다가 풀어준 전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나리 journar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한기재 기자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