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이낙연 총리 동생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 사임

이새샘 기자

입력 2019-11-19 03:00:00 수정 2019-11-19 08:13:4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낙연 국무총리. © News1
이낙연 국무총리의 동생인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이사(61)가 취임한 지 1년 반 만에 사임했다. 형인 이 총리와의 관계 때문에 특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주변의 시선에 부담을 느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삼환기업의 모회사인 SM그룹에 따르면 이 대표이사는 이날 사측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삼환기업 대표로 취임했다. 취임한 해에 삼환기업이 부채를 크게 줄이고 흑자 전환에 성공해 삼환기업 경영을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이 대표가 총리의 동생이라는 이유로 관련 계열사 주가가 급등하고, 형인 이 총리의 이름과 자신이 관련된 기업 이름이 자주 오르내리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