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물갈이 회오리 거센 민주당

황형준 기자 , 박성진 기자

입력 2019-11-19 03:00:00 수정 2019-11-19 10:10:16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임종석 불출마로 공천 성역 사라져” 이용득도 불출마… 쇄신 기류 확산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 하루 만에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으로 후폭풍에 휘말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 전 실장의 불출마로 민주당 공천에 ‘성역’이 사라지게 됐다는 평가가 확산되면서 인적 쇄신의 폭이 그만큼 넓어진 데 따른 것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8일 “이른바 구(舊)친문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과 백원우 부원장이 먼저 불출마를 선언했고 신(新)친문인 임 전 실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제 누구도 공천을 확신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노동계 출신의 비례대표 의원인 이용득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국회에 들어온 목표가 노동회의소 도입인데 야당의 반대로 법안은 계류 중이고 통과가 요원하니 내가 더 있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민주당 현역 의원으로선 이해찬(7선·세종), 이철희(초선·비례), 표창원 의원(초선·경기 용인정)에 이어 네 번째 불출마 선언이다.

세대교체 및 인적 쇄신 분위기가 확산되자 당내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불편한 기류도 감지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하는 것은 아니잖나”라고 선을 그었고, 우상호 의원도 86그룹의 기득권화 주장에 대해 “모욕감 같은 걸 느낀다”고 말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경제부 페이스북 기자 블로그·박성진 기자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