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중진 물갈이설’ 확산 이후…입조심하는 與 의원들

뉴스1

입력 2019-09-20 16:15:00 수정 2019-09-20 16:18:1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 정책경연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20/뉴스1 © News1
“누군가의 정치생명이 걸린 문제인데, 어떻게 쉽게 이야기를 꺼낼 수 있겠어요.”

더불어민주당에서 고개를 든 인위적인 인적쇄신, 이른바 ‘물갈이론’을 묻는 질문에 대한 한 의원의 대답이다. 총선을 7개월 앞두고 세대교체를 시사하는 중진물갈이설이 확산되면서 소속 의원들은 관련 질문에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이들이 침묵하는 이유 중 하나는 ‘물갈이’가 공천시스템을 통한 자연스러운 인적 쇄신일지, 인위적인 기획을 통한 교체일지 아직까지 확신할 수 없다는 점이다.

공천권을 쥐고 있는 이해찬 대표는 그동안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고 예측가능한 공천을 강조해 왔다. 하지만 전날에는 중진의원들이 다수 참석한 당내 회의에서 “여기 계신 분들 다 신뢰 못 받는 분들 아니냐”고 농담을 던져 다양한 해석을 낳았다.

한쪽에서는 시스템이 허용하는 범위 내의 ‘자정 작용’을 통한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반면, 시스템보다 큰 입김이 작용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존재한다. 이와 관련해 한 재선 의원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면서도 “3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떨고 있는 건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이유로 소속 의원들은 지도부의 의중이 확인될 때까지 공개적인 의견 피력을 꺼릴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2022년 대선 재집권을 위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밝혀 왔기 때문에, 총선 후보공천을 앞두고 잡음을 일으킬 경우 지도부의 눈밖에 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중진의원은 뉴스1과 만나 “지금은 모두들 입조심을 하고 있다”며 “괜히 나서서 (지도부에) 찍힐까 하는 우려가 있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