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통일부 “北, 9·19 1주년 무반응…정부가 평가하긴 적절치 않아”

뉴스1

입력 2019-09-20 11:16:00 수정 2019-09-20 11:16:18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 뉴스1
통일부는 20일 북한이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별도의 반응이나 메시지를 내놓지 않은 데 대해 “정부가 그 의미를 구체적으로 평가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 브리핑에서 “북측 매체에서 9·19 1주년 관련한 특별한 동향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방역협력 제안과 관련해선 “특별히 새롭게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며 아직까지 북측이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2016년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해 국내에 정착한 종업원들에 대해 선전매체를 통해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통일부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성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는 기본 입장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인권위는 탈북 종업원의 집단입국 과정에서 국가기관이 위법하고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홍 대응 태스크포스(TF)’의 주장을 기각했다. 다만 일부 종업원이 지배인의 회유와 겁박에 의해 입국을 결정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인권위는 당시 통일부의 발표 배경과 과정에 위법한 부분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언론 공표 과정과 문제점, 재발방지 등의 입장을 밝히고 당사자들의 비밀과 안전이 보장되도록 관련 업무를 개선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 북한 매체가 종업원들의 송환을 촉구하며 ‘이산가족의 아픔’에 이를 비유한 것과 관련해선 “국내입국 과정에서 의사확인 절차를 거친 탈북민과 이산가족은 별개의 문제”라며 “분단으로 발생한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은 남북정상간 합의의 기본사항이자 남북당국의 기본 책무”라고 별개의 사안임을 강조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