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김정은, 시진핑 9·9절 축전에 답전 “조중 친선 세계에 과시”

뉴시스

입력 2019-09-20 09:47:00 수정 2019-09-20 09:47:0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리들의 상봉은 두 당, 두 나라 인민 공동의 귀중한 재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친서를 보내 두 나라 간 전략적 우호친선 관계를 강화시키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정권수립일(9·9절) 축전에 대한 답전을 보냈다고 2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답전에서 “베이징에서 평양으로 이어진 우리들의 상봉은 두 당,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며 “전략적 선택인 조중친선을 변함없이 공고발전시켜 나가려는 나와 총서기 동지의 확고한 의지를 세계 앞에 힘 있게 과시하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총서기 동지와 약속한 대로 사회주의 한길에서 조중친선을 계승하고 빛내이며, 보다 휘황찬란한 내일을 안아오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중국 인민이 총서기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두리에 굳게 뭉쳐 새 중국의 일흔 번째 탄생일을 뜻깊게 맞이하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실현을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가 있을 것을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답전을 보낸 날은 남북 평양공동선언 1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북한은 1주년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