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이도훈 “북미실무협상, 조만간 가능성…뉴욕채널 열려 있어”

뉴스1

입력 2019-09-20 09:27:00 수정 2019-09-20 09:27:3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뉴스1 © News1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9일(현지시간) 북미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 “조만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기대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9월 9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대화로 복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도 수주 내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그러면서 ”뉴욕 채널이 항상 열려 있는 상황“이라며 ”필요하다면 소통은 언제든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미국에 대해 새 계산법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선 “하노이 이후 북한에서 여러 가지 새로운 생각이나 입장이 제시되고 있다. 사고의 유연성을 갖고 움직여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이 제재 해제와 체제 보장을 협상 의제로 내세운 것에 대해선 “최근 제재 해제보다는 소위 안전보장, 체제 보장 쪽으로 방점이 많이 옮겨가 있기 때문에 (미국 측과) 여러 가지 얘기를 많이 하고 연구도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지난 16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의 제도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비핵화 론의도 할수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본부장은 20일 비건 대표와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워싱턴 일정을 마친 뒤에는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으로 이동해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다시 갖고 한미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도 조율하고 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