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지지율 답보상태 한국당, 인적쇄신론 부상 시간문제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9-19 03:00:00 수정 2019-09-1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수도권 필패론 등 위기감 커져… 일각 “싹쓸이 수준 아니면 못이겨”
보수연대 윤곽 잡히면 본격화


자유한국당에선 현역 의원 ‘물갈이론’이 아직 거의 거론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총선이 다가오면서 언젠가는 폭발하게 될 ‘시한폭탄’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국당은 이미 지난해 두 차례의 물갈이 파동을 겪었다. 6·13지방선거 대패 직후 친박(친박근혜) 좌장 8선 서청원 의원이 탈당했고, 비박(비박근혜) 핵심인 6선 김무성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 일부 의원은 ‘릴레이 불출마 선언과 중진 퇴진 요구’를 준비했지만 실현되지 못했다. 이어 12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한국당 현역 의원 112명 가운데 18.8%인 21명을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에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내년 총선을 위한 공천을 한참 앞두고 있는 시점에 이뤄진 물갈이라는 한계 때문에 대상이 된 의원들은 “큰 의미 없다”는 반응이었다.

미완의 인적 쇄신과 이에 따른 후유증으로 친박-비박 갈등이 고조되던 2월 황교안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당선돼 당을 이끌게 되면서 인적 쇄신 문제는 일단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상태다. 당 핵심 관계자는 18일 “자유우파가 모두 단결해 ‘반문재인-반조국 연대’를 해야 할 판인데,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하는 게 아니라면 지금 물갈이를 꺼낼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 지지율이 30% 아래 박스권에 머물면서 ‘수도권 필패론’이 고개를 드는 등 당내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여기에 친박, 비박 간 탄핵 책임 공방도 해소되지 않으면서 일각에선 “싹쓸이 수준의 인적 청산이 아니면 총선 승리의 길은 없다”는 주장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공천 룰 개정을 검토해 온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과거보다 물갈이 폭이 커져 (현역 의원 물갈이 폭이) 50% 이상일 수도 있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최근 각 지역구 당원협의회를 감사할 당무감사위원 전원을 교체해 당협 정비에 나섰고, 인재 영입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 전략라인 관계자는 “야권의 복잡한 사정상 선거제도 개편과 보수 연대 문제 등의 큰 윤곽이 잡힌 뒤 내년 공천 시즌에 가서 전격적으로 물갈이가 이뤄질 가능성이 현실적으로 가장 크다”고 전망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