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황교안·나경원, 이학재 단식투쟁 격려방문 “몸 던져 큰 헌신”

뉴시스

입력 2019-09-17 14:40:00 수정 2019-09-17 14:40:16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黃 "조국 내려뜨리고 文정권 사과 받아내도록 힘 모으겠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농성장 방문 "진정성 있는 투쟁" 강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조국 법무장관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 단식투쟁에 나선 이학재 의원에 대해 “몸을 던져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잘못된 범죄자를 임명한 것에 저항하는 큰 헌신을 해줬다고 생각한다”며 “반드시 그 뜻을 이룰 수 있도록 저를 포함해 당이 총력을 기울여서 먼저 조국을 내려뜨리고, 또 문(文)정권 사과를 받아내고 국민들이 심판하실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 이학재 의원의 단식농성장을 찾아가 격려하고 “나라가 할 일이 많고 앞으로 갈 길이 먼데 소중한 자원인 이학재 의원이 단식 투쟁을 하고 있다”며 “정말 안타깝다. 왜 나라가 이렇게 됐는지 문재인 정권이 만들려고 하는 나라가 이런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이 직접 연루된 과제와 일이 많은 부처가 법무부다. 거기에 ‘범죄자 장관’이 앉아 있어서야 되겠는가”라며 “위선자, 거짓말 일삼는 사람이, 더구나 범법자다. 조카는 구속됐고 아내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될 사람인 그런 사람이 법무장관 자리에 앉아 있다고 하는 것이 정말 서글프다”고 개탄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왜 이런 조치를 했는지 국민들이 묻고 있다. 저희 한국당은 자유민주세력과 함께 반드시 조국 끌어내리고 대통령 사과 받아내겠다”며 “그런 뜻이 이뤄질 때까지 총력을 다해서 국민과 함께 싸워가겠다”고 밝혔다.

단식투쟁 3일째인 이학재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 앞 천막 농성장에서 가족도 없이 홀로 생일을 맞았다.

이 의원은 황 대표에게 “제가 추석 민심을 확인했는데, 이렇게 경제가 안 좋은 상황에서도 당연히‘ 경제 살려라’, ‘민생 돌보라’는 말이 1번이어야 하는데 1번이 ‘조국은 안 된다, 끌어내려라’,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냐’고 하시는 것보면 조국 사태는 정말 묵과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고 최선을 다해서 대통령 사과를 받아내는데 대표님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의원을 찾아가 단식투쟁에 힘을 실어줬다. 나 원내대표는 “여론조사 결과에 조급할 필요가 없다”며 “진정성 있는 투쟁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자”고 독려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