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박지원, 김종인에 “전두환식 으름장 정치의 진수”

최현정기자

입력 2016-03-22 14:06:00 수정 2016-03-22 14:10:0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 동아일보 DB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22일 비례대표 순번 문제로 갈등을 겪다 사퇴 의사를 표명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에 대해 “으름장 정치의 진수”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종인 대표는 살신성인의 자세를 보이기는커녕, 셀프 공천 비례 순번이 관철되지 않으면 당을 떠나겠다고 한다”며 “공당 대표이면 국민과 당원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자기가 정한 비례대표 순번이 관철이 안 된다고 ‘당의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 노인네 취급을 한다’는 건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서 정치를 배운 잔재가 아직도 남아 있는 것”이라며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 위원으로 활동했던 김 대표의 으름장 정치의 진수”라고 꼬집었다.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인 박지원 의원은 김종인 대표가 비례대표 논란과 관련해 DJ를 언급한 것을 두고도 성토했다.

김 대표는 전날 취재진에게 “(13대 총선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통령 떨어지고 국회의원이라도 해야겠는데 돈이 없어서 앞번호를 못 받고 12번 받았는데, 평민당 여러분이 안 찍어주면 김대중이 국회도 못 가니 표를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대해 박 의원은 “비례대표 후순위를 받아 당 지지를 호소했던 DJ를 폄하하면서 ‘그런 식으로 정치 하지 않겠다’고 한 말에 분노한다”며 “DJ의 비례대표 공천은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 당의 지지율을 올려 정권 교체를 하기 위한 정치 행위였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김 대표의 사퇴를 만류하려고 취재진 앞에서 “제가 당 대표를 해도 김종인 상위 순번 모셨을 것”이라고 말한 것도 불편해 했다.

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며 “이미 김 대표 영입 당시에 (비례대표) 약속이 있었을 것이라고 정치권에서 회자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탈당은 했지만, 문 전 대표의 대권 준비의 길을 반대하지 않는다”며 “지금은 나서지 말고, 김종인 대표가 국민과 당원의 염원을 무시하고 정체성 운운하며 전두환식 정치를 하는 것을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