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朴대통령 “국회, 자기 정치만 한다면 잃어버린 시간 될 것”

최현정기자

입력 2016-03-21 13:53:00 수정 2016-03-21 13:58:1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박근혜 대통령. 동아일보DB
박근혜 대통령은 4·13총선 준비로 법안 처리에 손을 놓고 있는 국회를 향해 “선거 기간 동안 멈춰있는 3~4개월 간 아무 일도 못 하고 오직 각자의 정치만 하고 있다면 그만큼 잃어버린 시간들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선거로 인해 법안 통과 등 많은 시급한 일들이 그대로 멈춰서 방치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통령은 “각 당의 일정이 마무리되면 국민들과 국가경제보다는 선거에 이기기 위한 격렬한 싸움이 시작될 것”이라며 “언제나 선거에서는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지만, 항상 공허함으로 남아있는 것이 현실 정치”라고 뼈 있는 비판을 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정부에서 시급하게 처리를 요청한 법안들이 통과되는 것은 요원할 수 있다”면서 “그렇더라도 선거 기간 동안 손을 놓지 말고 경제의 바퀴를 지속해서 돌릴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며 수석들과 관련 부처에게 개혁법안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움과 난관이 산적해 있다”라며 “세계 경제도 매우 어려운 상황인데 우리 경제가 이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또 다른 IMF와 같은 국가적 위기를 겪게 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사전에 대비할 수 있는 위기를 대처하지 못하고 위기를 맞게 되면 국민들의 고통과 국가의 신용추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만약 그냥 몇 개월씩 허비 하다보면 국가경제의 원동력이 떨어지고 조금 남은 불씨도 완전히 꺼져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선거 때문에 많은 것이 멈춰있지만, 정치가 멈춘다고 경제도 멈추고 민생도 멈춰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민생이고, 국민을 위한 정치만이 나라를 어려움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고 살릴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 본인들의 정치를 위해 나라와 국민의 경제 시계가 멈추지 않도록 각 수석들은 국민들의 안위와 민생이 흔들리지 않도록 혼신의 힘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