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與 김재원 민현주 장윤석 정수성 등 현역 8명 무더기 탈락

홍수영기자

입력 2016-03-19 15:41:00 수정 2016-06-17 02:43:49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새누리당 4·13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결과 현역 의원 8명이 무더기로 탈락했다.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김재원 의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도 경선에서 탈락했다. ‘막말 파문’을 일으킨 뒤 공천 배제된 윤상현 의원의 지역구(인천 남을)에는 후보를 재공모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전국 52개 지역에 대한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현역 의원 가운데 김 의원을 비롯해 황인자(서울 마포을), 민현주(인천 연수을), 이운룡(경기 고양병), 정윤숙(충북 흥덕), 정수성(경북 경주), 장윤석(경북 영주-문경-예천), 정희수(경북 영천) 등 8명이 탈락했다. 전직 의원 중에는 정옥임 배영식 김석준 고조흥 김성수 이규택 전 의원 등도 탈락했다. 당내 경선에 참여한 뒤 패배했을 경우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없다.

관심을 모은 부산 사하갑에는 허남식 전 부산시장이 탈락하고 김척수 당협위원장이, 김희국 의원이 컷오프(공천 배제)된 대구 중-남에는 배영식 전 의원이 탈락하고 ‘진박(진짜 친박) 후보’인 곽상도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인천 연수을에는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가까운 민현주 의원이 탈락하고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이 각각 후보 자리를 꿰찼다. 홍지만 의원이 컷오프된 대구 달서갑에는 곽대훈 전 달서구청장의 공천이 확정됐다.

또 친박계인 정갑윤 국회부의장(울산 중)과 김영선(경기 고양정), 홍문종(경기 의정부을),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대구 달서병), 김용남 원내대변인(경기 수원병) 등도 경선에서 승리했다. 심재철(경기 안양 동안을), 나성린(부산 진갑) 의원 등도 공천이 확정됐다.

경선이 치열했던 14개 지역은 결선을 치르게 됐다. 서울 중-성동을에서는 김행 전 청와대 대변인과 지상욱 당협위원장이, 서울 서초을에서는 강석훈 의원과 박성중 전 서초구청장이, 서울 양천갑에서는 신의진 의원과 이기재 예비후보가, 부산 서-동에서는 유기준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곽규택 변호사가 결선을 치른다. ‘진박 후보’인 윤상직 전 산업통상부 장관과 친이(친이명박)계인 안경률 전 사무총장도 부산 기장군에서 결선을 통해 후보를 가리게 된다.

‘막말 파문’ 논란의 윤 의원의 지역구는 21일까지 후보 재공모를 받기로 했다. 재공모가 늦어지자 무공천하려는 게 아니냐는 ‘꼼수 논란’을 빚기도 했다.

홍수영기자 gae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