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친박 홍문종 “이한구가 알파고도 아니고… 이기기 위한 공천”

조유경기자

입력 2016-03-17 13:51:00 수정 2016-03-21 11:16:3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한구 위원장. 동아일보DB.
새누리당 친박계 홍문종 의원이 17일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 이한구 위원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20대 총선 새누리당의 공천 결과와 관련해 이기기 위한 공천일 뿐 친박을 위한 공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 지역구를 제외하면 공천 작업이 거의 마무리 된 가운데 비박계가 대거 탈락한 게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주장.

홍 의원은 “(총선에)관계되는 모든 의원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이야기가 이번 선거는 새누리당에게 아주 불리하지는 않다는 거다. (공관위가)이 구도를 잘 활용하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지 생각하지, 친박을 위한 공천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한 현역 의원들이 경선 기회도 얻지 못 하고 탈락한 것에 대해서는 “실질적으로 여론조사에서 자기한테 유리하게 나올 경우가 상당히 많다. 그래서 그 여론조사 자체를 신뢰할 수 없는 것”이라며 “이건 주관적인 것이지 꼭 객관적이라고만 볼 수는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공천을 받은 58%가 친박 의원들이라는 것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홍 의원은 “당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이번 총선 국면에 있어서 국민들한테 가장 사랑받을 수 있는 후보들을 현장에 내는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 이게 친박이다, 비박이다라고 따지는 것은 그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관위가 알파고도 아니고 사람이기 때문에 어떤 사안에 대해서는 보는 시각에 따라 조금씩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나름대로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최선을 다 해서 만들어낸 작품이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