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MB, 이재오 등 친이계 ‘공천 몰락’에 “언급하고 싶지도 않아…”

최정아기자

입력 2016-03-16 14:53:00 수정 2016-03-18 11:40:49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명박 전 대통령은 16일 새누리당의 4·13총선 공천에서 친이(친이명박)계가 몰락한 것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이날 아침 이 전 대통령은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공천에 대해서는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며 “나라가 안팎으로 어려운 때에, 매우 걱정스럽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번 공천심사 결과 이 전 대통령 최측근으로 ‘왕의 남자’라 불렸던 이재오 의원(5선·서울 은평을) 등 친이계로 분류된 예비후보들이 줄줄이 컷오프 되거나 경선에서 패배했다.
이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반응은 이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15일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발표한 7차 4·13총선 공천심사 결과에서 이재오 의원을 비롯해, MB정부 당시 특임장관을 지낸 주호영 의원(3선·대구 수성을)이 공천 배제됐다. 이 전 대통령을 서울시장 시절부터 보좌했던 핵심 ‘MB맨’ 조해진 의원(재선·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과 강승규 전 의원도 경선 기회를 얻지 못하고 낙천했다. 이 밖에 임태희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두우 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 장광근 전 의원 등도 공천을 받지 못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